뉴스
2019년 07월 22일 17시 02분 KST

“경찰관이 폭행 현장 방관했다” 주장에 경찰 측이 입장을 밝혔다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에 대해서도 폭행 혐의를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널A

경기 구리경찰서는 여성이 폭행 당하는데도 방관했다고 주장하는 영상이 SNS에 공개돼 비판 여론이 거세자 출동 경찰관들을 상대로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22일 경찰 등에 따르면 SNS에 공개된 영상에는 지난 13일 오전 4시쯤 구리시 수택동의 길거리에서 여성 1명과 남성들이 실랑이를 벌이는 장면이 나왔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 A씨는 ”남성들에게 집단 폭행 당하는데 옆에서 경찰들이 방관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당시 다른 신고를 받고 출동했기 때문에 A씨와 다른 행인들의 싸움에는 뒤늦게 개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경찰은 취객들간의 다툼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순찰차 6대, 12명의 경찰관이 출동해 다른 사건을 처리하고 있던 중 인근에서 A씨가 행인들과 시비 붙은 상태였다”면서 “A씨의 일행이 A씨를 제지하는 모습을 목격했기 때문에 바로 개입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찰은 ”지금까지 조사한 결과 A씨는 지나가던 여성들에게 침을 뱉고 발로 차서 피해여성들의 남자 일행들이 A씨와 실랑이를 벌였던 상태였다”면서 “A씨는 80m 가량 이동한 뒤 또 남성들과 실랑이를 벌였는데 이것이 문제의 영상에 나온 장면”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A씨의 고소를 토대로 폭행한 것으로 추정되는 남성들을 조사했으며, 이와 함께 A씨가 발로 차고 침을 뱉은 것으로 추정되는 피해여성들도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A씨가 피해여성들에게 침을 뱉고 발로 찼다는 주장이 확인되면 폭행 등의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또 현장 출동 경찰관들이 적절하게 대응했는지 여부도 가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