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22일 16시 22분 KST

"건설적 답 가져오라"는 아베에 청와대가 반박했다

일본의 불분명한 입장도 지적했다

참의원 선거가 끝나고 한국에 ”건설적 답을 가져와야 한다”고 말한 아베 일본 총리에 대해 청와대가 “선을 지키라”고 반박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아베 총리가) 한국이 제대로 된 답변을 가져오지 않으면 건설적 논의가 되지 않을것이라고 말씀을 하셨던데, 그러면 한국 정부가 제대로 된 답변을 안 했다는 이야기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뉴스1

고 대변인은 이어 ”한일 양국 간 미래 협력을 위해서라도 최소한의 선을 지키며 최선의 노력을 하는 게 양 국민을 위해 해야 할 일이 아닌가”라며 “(한국은) 대북 밀반출 관련 부분도 제재위 검토를 받자고 했고, 강제징용 문제는 대법원 판결을 근거로 해서 분명히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고 대변인은 ”한일관계가 과거와 미래라는 투트랙으로 가자는 우리의 입장을 누차 말해왔고, 그에 대한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언급했다”며 ”지금까지 외교적 노력을 해왔고 지금도 진행 중이며 앞으로도 물론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일본은) 수출규제와 관련해 안보 문제라고 했다가, 역사 문제라고 했다가, 다시 또 안보 문제라고 했다가, 오늘은 또 이제 역사 이슈를 언급하고 있다”며 일관성 없는 일본의 주장을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