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22일 14시 36분 KST

소녀상에 침 뱉은 청년의 아버지가 할머니들께 사죄하며 한 말

앞서 이 남성들은 사과를 끝내 거부해 공분을 샀다.

뉴스1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은 남성들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사죄하기로 했다. 앞서 이 남성들은 사과를 거부하고 ”벌금을 내겠다”는 입장을 전해 공분을 샀다.

경기 안산 상록경찰서는 모욕 혐의로 A(31) 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6일 오전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역 광장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등 조롱하다 이를 제지하는 시민과 시비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장면이 담긴 CCTV 분석 결과, 이들은 일본말로 ”천황폐하 만세”라고 외친 사실도 드러났다. 범행 동기에 대해선 ”위안부 피해자들을 조롱하려고 그랬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 후원시설 `나눔의 집` 측은 이 청년들이 사과한다면 선처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A씨 등이 사과를 거부할 경우를 대비해 A씨 등에 대한 고소장을 미리 제출했다.

나눔의 집에 따르면 4명 중 1명은 지난 20일 자신의 아버지와 함께 나눔의 집을 찾아 직접 사과했다.

나눔의 집 관계자는 ”당사자는 할머니들과 눈도 못 마주치며 고개를 숙인 채 연신 `죄송하다`고 했다. 아버지는 `아들이 자폐증이 있는데 교육을 못 해 죄송하다’고 용서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또 ”나머지 세 명은 이번 주에 할머니들을 직접 찾아 용서를 구할 것이라고 전해 들었다. 가해자들이 모두 사과하면 기존 입장대로 고소를 철회할 것”이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