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22일 12시 10분 KST

집단폭행을 지켜만 보던 경찰이 '현장 영상 지워달라'고 요청했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 등을 통해 퍼졌고,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채널A

경찰이 남성 3명에게 집단 폭행을 당한 여성을 보고도 방관해 인터넷에서 논란이 된 가운데, 해당 지구대 간부가 당시 모습이 담긴 영상을 인터넷에서 내려달라고 요청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13일, 경기도 구리시 수택동의 한 번화가에서는 집단 폭행이 벌어졌다. 남성 3명이 여성 김모씨를 폭행한 것이다. 김씨는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영상을 유튜브 채널 등에 제보하며 ”(남성들이) 머리채를 잡고 발로 차고 던졌는데, 30~40분 가량 경찰들이 싸움을 보고 있었다.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고 방관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사건을 맡았던 경찰 지구대 관계자는 채널A에 ”처음에 신고 들어온 사건에 집중하다 보니 조금 떨어져 있는데 인지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영상 속 경찰들은 다른 사건을 다루기는커녕 시민들과 함께 이를 지켜보고만 있다. 인터넷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채널A

이 가운데 ‘방관 논란’ 해당 경찰들이 속한 지구대의 간부가 김씨를 찾아 영상을 지워달라고 회유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채널A에 따르면 김씨는 영상이 게시된 지 이틀째인 18일, 경찰에 폭행 남성들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고, 조사를 마치고 나오는 길에 자신을 찾아온 해당 간부를 봤다.

이에 대해 김씨는 ”(간부가) 저에게 안 좋으니까 내리라는 식으로 말했다”라며 ”인터넷에 영상이 뜨고 나니까 저한테 연락이 오고, 사과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 간부는 김씨를 찾아간 것은 인정했으나, 영상을 내리라고 압박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채널A에 따르면 이 날은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들의 방관 행태에 대한 감찰 조사가 시작된 날로, 인터넷에서는 논란이 커지자 상황수습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의혹의 목소리가 높다.

한편 김씨는 전치 5주 진단을 받았으며, 폭행 남성들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한 상태다. 경찰은 당시 현장에 있던 경찰관들에 대한 감찰에 들어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