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7월 20일 11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7월 20일 11시 16분 KST

트럼프 "원하면 중재"-미 국무부 "개입 안 할 것" 한일 갈등 미국 중재에 대한 입장들이 엇갈린다

미 국무부는 한일 양국 간 갈등이 불거졌을 때부터 직접적인 개입을 꺼리며 거리를 둬왔다

CHUNG SUNG-JUN via Getty Images

한국과 일본 간 강제징용을 둘러싸고 수출규제 등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재에 나설 가능성을 시사했다.

청와대가 밝힌 바와 같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한미정상회담 당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관심을 가져달라’고 언급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미국 국무부는 한일 간 갈등 상황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양국이 원하면 중재에 나설 수도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상반돼 주목된다. 

19일(미국시각) 나온 각 입장들을 정리했다.

 

트럼프 ”문 대통령이 도움요청, 韓日 원하면 중재 나설 것”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는 북한에 관여했고 많은 일에 관여했다. 우리는 한국과 엄청난 무역 합의를 체결했지만 그(문재인 대통령)는 나에게 지금 무역과 관련해 많은 마찰이 있다고 말했다”며 ”나는 내가 얼마나 관여해야 하느냐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일본과 한국 사이에 관여하는 것은 아주 힘든 일이다. 그러나 나는 두 정상을 모두 좋아한다”며 ”문 대통령을 좋아하고 아베 신조 총리에 대해서는 내가 어떻게 생각하는지 아실 거다. 매우 특별한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이 나를 필요로 한다면 나는 그곳에 있을 것”이라며 ”그들이 그것을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靑 ”文대통령, 6월 한미정상회담 때 트럼프에 한일갈등 관심 당부”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지난달 30일 한미정상회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최근의 한일 간 갈등에 대해 관심을 가져달라’고 한 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일본언론은 경제보복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보도하고 있었으며 문 대통령은 갈등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의 일환으로 언급을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美국무 ”韓日갈등에 개입할 계획 없다, 스스로 해결해야”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한일 간 갈등 중재에 나설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양국이 역내 주요한 사안에 집중하라고 촉구하는 것 외에는 중재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우리의 가까운 두 동맹국이 진지한 논의를 통해 이번 사안을 해결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과 일본은 이 민감한 문제를 해결해야 하고, 미국은 양국 모두의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으로서 그들의 노력을 뒷받침 할 수 있는 일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중재에 나설 가능성을 시사한 것과는 상반되는 태도다.

국무부는 한일 양국 간 갈등이 불거졌을 때부터 직접적인 개입을 꺼리며 거리를 둬왔다.

마크 내퍼 국무부 일본·한국 동아태 부차관보는18일에도 이번 한일 갈등을 두고 양국이 지혜를 필요로 하는 사안이라며 양국이 스스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