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19일 15시 25분 KST

'연예가중계'가 '강지환 성폭행' 피해자들의 문자 원본을 입수했다

취재 결과, 강지환의 자택에서는 실제로 통신에 어려움이 있었다.

뉴스1

‘연예가중계’가 성폭행 혐의를 인정한 배우 강지환 사건의 피해자들의 구조 요청 문자 원본을 입수해 공개한다.

오는 19일 오후 8시30분 KBS 2TV 생방송 ‘연예가중계‘에서는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성폭행 혐의’ 강지환 사건을 심층 취재, 방송한다. 또 ‘연예가중계’는 강지환이 혐의를 인정했음에도 피해자들에 추측성 댓글과 2차 피해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을 집중적으로 조명한다.

특히 피해자들이 휴대전화 발신 실패로 인해 직접 112에 신고하지 못했다는 증언에 여전히 의문이 제기되고 있어, 이에 ‘연예가중계’가 직접 강지환의 자택으로 찾아갔다.

‘연예가중계’는 ”취재 결과, 정말 통신에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또한 피해자의 법률 대리인과 만나 사건 당시 피해자들이 13차례 통화 시도, 관계자 3명에게 메시지를 보내는 등 절실하게 도움을 요청했던 메시지 원본을 입수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 뿐만 아니라 ‘연예가중계‘는 ”피해자의 소속 업체조차도 피해자들에 ‘강지환은 잃을 게 없어서 무서울 게 없다. 너희가 앞으로 닥칠 일들이 더 무섭지‘라고 하는 등 합의를 종용한 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며 ”‘연예가중계’에서 피해자들이 받고 있는 2차 피해와 강지환 사건의 전말에 대해 낱낱이 파헤쳐 볼 것”이라고 예고했다.

강지환은 9일 저녁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스태프 2명을 성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뒤 12일 구속됐다. 강지환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크나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혐의를 인정했고, 강지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은 강지환과의 전속계약을 해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