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9일 10시 02분 KST

'노노재팬' 운영자가 '불매운동 장기화'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

'노노재팬'은 일본 제품에 대한 대체 상품 정보를 공유하는 웹사이트다.

JTBC

일본 제품에 대한 대체 상품 정보를 공유하는 웹사이트 ‘노노재팬‘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노노재팬’ 운영자가 사이트를 만든 계기와 ‘일본 불매운동’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8일 JTBC ‘뉴스룸’에서는 ‘노노재팬‘을 운영하는 김병규씨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씨는 ‘노노재팬’이 이렇게까지 화제를 끌 것이라고 생각했냐는 질문을 받자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지금도 많이 놀라있는 상태”라고 답했다.

김씨는 ”처음 사이트를 제작할 때는 (일본 제품에 대한) 정보를 많이 몰랐다. 네이버나 구글을 통해 일단 정보를 모았다”라며 ”사실 개발자로 일하고 있어서 간단하게 만들어 배포했더니 많은 분들이 추가 의견을 주셨다. 그러다 보니 일본 제품에 대한 대체품 소개가 많이 늘어났다”고 전했다.

‘노노재팬’에서는 일본 제품을 대체해 쓸 수 있는 한국 제품을 소개한다. 이에 대해 김씨는 ”현업에 계신 분들이 특정 상품과 특정 제품의 사용성이 비슷하다고 말씀해 주고 계신다”라며 ”가장 잘 대체할 수 있는 것을 리스팅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노재팬

김씨는 ‘노노재팬‘을 만들게 된 계기를 설명하며 강제징용 피해자인 이춘식 할아버지를 언급했다. 김씨는 “17세 때 강제징용되셨다가 최근에서야 배상 판결을 받으셨다. 이 때문에 수출제재가 발생하고 한일 문제가 생기면서 ‘나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한 것 같다. 미안하다’고 말씀하시는 기사를 보고 마음이 아팠다”라며 ”진짜 관심을 받아야 하고 배상을 받아야 할 분들이 잊혀지는 것 같아서 강제징용 피해자분들을 위한 위로와 공감의 표시로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불매운동이 오래 가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 김씨는 ”어느 정도 동의를 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중요한 건 이 불매운동이 왜 시작됐고, 어떤 걸 말하고 싶은 건지 전달하는 게 큰 목적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기간에 대해 크게 길게 가든, 오래 가지 않든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운동 자체에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노재팬‘은 사이트 접속자들이 일본 제품과 대체 상품 정보를 직접 입력할 수 있도록 돼 있다. 함께 불매운동 리스트를 업데이트하자는 취지다. 실제 지난 18일 기준, ‘노노재팬’ 일본 제품 리스트는 60개였으나 하루가 지난 19일 오전 기준 75개로 15개가 늘어났다. ‘노노재팬’은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계속 올라 있으며, 한때 사이트 접속이 마비되기도 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