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9일 09시 54분 KST

70대 남성이 일본 대사관에 돌진한 뒤 차에 불을 질렀다

온몸에 화상을 입고 근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이 위독하다.

뉴스1/종로소방서 제공

19일 새벽, 일본대사관이 입주해 있는 건물 현관 앞에서 70대 남성이 탑승 차량에 불을 붙여 중상을 입은 사고가 발생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일본대사관이 입주해 있는 서울 종로구 중학동 트윈트리빌딩 앞 인도에서 차량에 불을 낸 70대 남성이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78세 김모씨는 새벽 3시 2분경 차를 몰고 보행로로 올라왔으나 일본대사관을 지키던 의경에 의해 가로막히자, 차 문을 닫은 채 라이터로 불을 냈다. 차 안에서는 부탄가스와 휘발유가 든 통이 발견됐다.

뉴스1/종로소방서 제공
뉴스1

김씨는 온몸에 화상을 입고 근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의 장인어른이 강제징용 피해자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김씨가 강제징용 판결 등을 이유로 수출규제 등에 나선 일본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일을 벌였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