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7월 18일 20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7월 18일 20시 40분 KST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공동발표문을 채택했다(전문)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부당한 경제보복"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18일 청와대에서 회동을 갖고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공동발표문을 채택했다. 청와대와 여야 5당 대변인은 회동 후 이날 채택한 공동발표문을 발표했다. 다음은 공동발표문 전문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하여 심도 있게 논의하였으며 아래의 사항에 대하여 인식을 공유했다.

1.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부당한 경제보복이며, 한일 양국의 우호적, 상호 호혜적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라는데 정부와 여야는 인식을 같이한다.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 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의 추가적 조치는 한일관계 및 동북아 안보협력을 위협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인식해 외교적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2. 여야 당 대표는 정부에 대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차원의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촉구하였으며 대통령은 이에 공감을 표하고 실질적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3. 정부와 여야는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우리 경제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며, 국가 경제의 펀더멘털 및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

또한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해 비상협력기구를 설치하여 운영하기로 한다.

4. 정부는 여야와 함께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소통과 통합을 위해 노력한다. 

 회동에 앞서 문 대통령은 ”가장 시급하고 주요한 일은 일본의 수출 제한조치”라며 ”초당적으로 합의하고 공동대응하는 모습을 국민들께  보여드린다면 국민들께서 매우 든든해 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