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18일 17시 04분 KST

한 스웨덴 축구팬이 ‘토트넘’으로 개명하려다 국가로부터 거절당했다

“혹시 당국 관계자 중에 아스날 팬이 있는 것 아니냐”고 의심하기도 했다

ASSOCIATED PRESS

스웨덴의 한 축구팬이 토트넘(Tottenham)으로 개명하려다가 국가로부터 거절당했다.

가디언은 최근 축구팬인 스웨덴의 39세 남성 데이비드 린드가 잉글랜드 프로축구클럽 토트넘 홋스퍼의 이름을 따 개명을 시도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데이비드 린드는 지난 시즌 토트넘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진출하자 토트넘으로 이름을 바꾸기로 마음먹었다.

그는 스웨덴에서 잉글랜드 6부리그 귀즐리의 팬이 이름을 귀즐리로 바꾼 사례를 발견하고 이 같은 결심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데이비드 린드는 스웨덴의 개명 관련 담당 관청인 국세청에 개명신청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몇 주가 지나고, 그는 개명을 거절당했다는 사실을 통보받았다.

이를 예상치 못했던 데이비드 린드는 스웨덴 일간지 네리케스 알레한다에 “정말 슬프다”면서 “ 스웨덴에서는 어떤 이름으로도 불릴 수 있을 것 같지만 ‘토트넘’만은 안 된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또 “스웨덴에는 이상한 이름을 가진 사람들이 많다. 심지어 ‘감자’라고 불리는 이도 있다”며 “아마도 국세청 직원 중에 아스날 팬이 있는 것 같다”고 불평했다. 토트넘과 아스날은 북런던의 패권을 두고 오랜 라이벌 관계를 형성해 온 구단들이다.

이에 대해 스웨덴 국세청 대변인은 네리케스 알레한다와의 인터뷰에서 “2017년 관련법이 엄격하게 개정됐다”면서 “혹시 스웨덴에서 ‘아스날’이라고 불리는 사람이 있다면 2017년 이전에 개명신청을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데이비드 린드는 현재 항소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