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7월 17일 17시 57분 KST

“한미 모든 이슈에 관여할 것” 미국이 한일 갈등 개입을 시사했다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신임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가 17일 한 말이다

뉴스1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왼쪽),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 

방한 중인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신임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는 17일 한일간 갈등과 관련해 ”미국은 한국과 일본의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으로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그들의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할수 있는 것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을 예방한 뒤 카운터파트인 윤순구 차관보와 함께 실시한 도어스태핑(약식 기자회견)에서 ”이 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보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미국은 우리와 동맹인 한국과 일본간 관계를 강화하는데 최우선순위를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과 일본은 근본적으로 예민한 문제들을 해결해야만 할 것”이라며 ”조만간 해결책이 나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스틸웰 차관보는 한일간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구체적으로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우리는 오늘 매우 유익한 토론을 했다”고만 한 채 말을 아꼈다.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는 ”스틸웰 차관보와 생산적 협의를 가졌다”며 ”미국도 대화 재개를 통해 이 문제가 해결되는 데 도울 수 있도록 나름의 노력을 해나겠다”는 언급이 있었다고 전했다.

2박3일 일정으로 전날 방한한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오전 외교부 청사를 찾아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본부장과 회동하고 오후엔 윤 차관보, 강 장관 등과 연쇄 회동을 실시했다.

그는 앞서 이도훈 본부장과 면담 뒤에도 한일갈등에 미국이 관여할 것인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우리는 동맹이기 때문에 한국과 미국이 관련된 모든 이슈에 관여할(engage) 생각”이라고 말했었다.

강 장관은 스틸웰 차관보와 자리에서 그의 한국 근무 경험을 언급하며 ”이 지역의 이슈와 앞에 놓여진 도전들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힘든 시기와 도전들이 있는데 앞으로 (한미간) 다양한 레벨에 함께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스틸웰 차관보는 강 장관 및 윤 차관보와 면담에서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국의) 신남방정책 간의 자연스러운 접점을 어떻게 찾을 수 있을지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며 ”양 전략은 겹치는 부분이 있고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란 호르무즈 해협 파병에 대해 공식적으로 요청한 것은 없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앞서 김현종 2차장은 스틸웰 차관보와 면담 뒤 청사를 나서면서 호르무즈 파병 요청이 있었냐는 질문에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스틸웰 차관보 역시 이 본부장과 회동 뒤 한국에 파병을 요청했는지 묻자 ”오후 만남에서 알아볼 생각”이라고 했지만, 이후 회동과 도어스태핑에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