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7월 17일 14시 23분 KST

박인비 선수가 "남녀 상금 격차 줄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6일 기자간담회에서 한 말이다.

뉴스1

프로골퍼 박인비(31) 선수가 골프대회에서 성별에 따른 임금 격차가 너무 크다는 지적을 내놓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선수는 16일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여자 메이저 대회가 상금 증액을 시작했다”며 ”지금 여자 메이저 대회 상금은 남자 일반 투어 대회 상금의 3분의 1, 절반 정도의 수준”이라고 밝혔다.

박 선수는 ”미국에서 여자 대회 생중계보다 남자 대회 녹화 중계를 할 때가 더 많을 정도로 여자 선수들의 설 자리가 부족하다”며 ”사실 TV중계나 미디어 노출이 돼야 여자 대회 환경이 더 좋아질 수 있는데 그런 면이 아쉽다”고 전했다.

이어, ”일반 대회에서도 여자 대회 상금 규모가 남자 대회의 3분의 1에서 절반 정도만 돼도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18일 개막하는 남자 브리티시오픈의 총상금은 1천75만달러, 우승 상금은 193만5천달러다. 반면, 8월 1일 시작하는 여자 브리티시오픈의 총상금은 450만달러에 우승상금 67만5천달러로, 총상금은 남자 대회의 절반이 안 되고 우승상금도 3분의 1수준이다.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상금 1위의 이정은 선수의 164만5천15달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55위에 해당하는 금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