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17일 13시 58분 KST

함소원이 ‘아내의 맛’에 나온 가족간 갈등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제가 문제가 많았다”며 반성했다

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이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인 방송인 함소원이 프로그램을 통해 공개된 각종 가족간 갈등에 대해 입을 열었다.

함소원은 17일 인스타그램에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관련 기사의 제목을 캡처한 사진을 올리며 “방송 보니 제가 문제가 많은 걸 알았습니다”라고 적었다. 해당 기사의 제목에는 ‘韓中 고부갈등’, ‘함소원, 시어머니와 육아법 차이로 냉랭한 기류’ 등의 표현이 담겼다.

이어 함소원은 “잘못을 인정하고 조금씩 바꾸어 나가겠습니다”라며 “사람은 죽을 때까지 배워야 한다면서요. 그 마음으로 살아가겠습니다”라고 말했다.

16일 ‘아내의 맛’에서는 시어머니와 육아 방식의 차이로 옥신각신하는 함소원의 모습이 방송됐다. 시어머니는 사이가 나빠진 함소원과 진화를 중재하기 위해 중국에서 한국으로 달려 왔지만, 결국 며느리와도 갈등을 빚게 됐다.

이날 함소원의 딸 혜정양이 엉덩이 부분이 뚫린 바지를 입힌 모습을 본 시어머니는 불만을 표출했다. 함소원은 중국식 삼계탕을 씹어 혜정양에게 먹이려는 시어머니에게 “침이 묻어있다”며 볼멘소리를 했다.

앞서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도 육아 및 생활 문제로 갈등 상황에 처했다. 이에 두 사람은 방송을 통해 부부 상담소를 찾았고, 진화는 상담사에게 속마음을 털어 놓으며 눈물을 쏟기도 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