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7일 17시 54분 KST

올해 첫 태풍 '다나스'가 이번 주말 한국에 온다

예상경로와 크기 관측이 나왔다

POOL via Getty Images
2012년 태풍 볼라벤 중국 지린성 자료사진.

올해 처음 한반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22일 오전 내륙 영향권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크기로도 소형 태풍이고, 한반도 일대 해수면이 낮은 탓에 피해규모는 미미한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이지만 수도권이 위험반원에 자리하게 돼 기상청은 긴장의 끈을 늦출 수 없다는 입장이다.

17일 오전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필리핀 마닐라 북동쪽 약 480㎞부근 해상까지 북상했다. 이 곳은 제주도에서 1600여㎞, 서울까지는 약 2100㎞ 떨어진 지점이다.

국가태풍센터 등은 이 태풍이 18일 오후 대만 내륙을 지난 뒤 20일 오전 중국 상하이 인근을 거쳐 21일 오전쯤 전남 목포 서남서쪽에 도달할 것으로 봤다.

뉴스1
2018년 8월 23일 제19호 태풍 솔릭이 북상중인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해안에 등부표가 강한 파도를 이기지 못하고 파손된 채 떠밀려와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소형인 태풍이 내륙에 도달할 때까지 충분한 에너지를 얻지 못하는 탓에 이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한반도 인근 수온이 평년보다 1~2도 가량 낮은 탓에 충분한 에너지원이 없다는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태풍이 중, 대형으로 성장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내륙의 피해가 없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다나스의 서해안 행이 예고되면서 서울, 인천, 경기 등이 태풍 ‘위험반원’에 들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태풍이 육지를 통과할 때 우리나라가 태풍 진행의 오른쪽에 놓이면 왼쪽 반원보다 피해가 커진다. 태풍의 오른쪽을 위험반원, 반대편인 왼쪽을 안전반원이라 부르는 이유다.

태풍이 북상하며 편서풍대에 들면 진행 방향 오른쪽 바람이 강해지고, 왼쪽 바람은 약해지는 특성을 가진다. 오른쪽 반원에는 태풍의 바람 방향과 이동방향이 서로 비슷하며 풍속이 세지고, 그 반대는 서로 상쇄되며 풍속이 줄어드는 원리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