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7월 17일 10시 37분 KST

'성폭행 혐의' 강지환이 사건 이후 피해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가 공개됐다

‘나 잘못한 거 맞아? 그럼 감옥에 보내달라’

SBS

스태프 2명을 성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이 사건 이후 피해자들에게 보낸 메시지 내용이 공개됐다.

16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는 강지환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한 피해자들의 법률대리인 박지훈 변호사가 출연했다. 방송에서 박 변호사는 ”강지환의 범행 당시 행동을 보면 술에 취한 상태가 아니었다”라며 ”경찰이 자택에 들어왔을 때, 피해자들이 숨어 있던 방으로 경찰을 안내한 건 강지환이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강지환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으로 이동하던 중, 취재진들에 ”동생들이 인터넷 댓글을 통해 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들었다. 그런 상황을 겪게 해서 오빠로서 너무 미안하다”고 말한 바 있다.

이 때문에 강지환과 피해자들이 무척 가까운 사이였다는 추측이 나왔으나, 박 변호사는 이를 부인했다. 박 변호사는 ”피해자들은 지난 4월부터 강지환과 일을 했다”라며 ”친한 사이가 아니라 업무적 관계였을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SBS

박 변호사는 사건 이후 강지환이 피해자들에게 연락을 취했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강지환이 범행에 대해 피해자들에게 본인의 잘못을 사과하는 정황이 묘사된 메시지가 있다”라며 이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강지환은 피해자들에 ‘나 잘못한 거 맞냐? 그럼 감옥에 보내달라’는 이야기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지환은 9일 저녁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스태프 2명을 성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뒤 12일 구속됐다. 강지환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크나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혐의를 인정했고, 강지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은 강지환과의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