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7월 17일 11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7월 17일 11시 55분 KST

미국 하원이 트럼프 '인종주의 트윗 규탄'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공화당 의원들은 격렬하게 반발했다.

Chip Somodevilla via Getty Images

미국 민주당 유색인종 의원들을 향해 ‘원래 나라로 돌아가라’고 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차별적 발언을 규탄하는 내용의 결의안이 격론 끝에 16일(현지시각) 미국 하원에서 통과됐다.

하원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주의적 발언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적시한 이 결의안을 찬성 240 대 반대 187표로 통과시켰다. 민주당과 공화당의 의석 분포(235 대 197)가 거의 그대로 반영된 결과다. 찬성표를 던진 공화당 의원은 네 명이었다.

결의안은 법적 구속력 없는 상징적 의사표시에 불과하지만, 통과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두 정당이 극도로 분열된 ‘트럼프 시대’의 풍경이었다.

Pete Marovich via Getty Images

 

공화당 의원들은 의회 규정 위반이라는 이유로 결의안 통과를 저지하려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인종주의적’으로 규정함으로써 동료 의원이나 대통령의 진의(motive)에 대해 의문을 제기해서는 안 된다는 규정을 어겼다는 논리였다.

공화당 의원들이 문제 삼은 건 이날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 캘리포니아)의 발언이었다.

″하원의 모든 의원들은 우리와 함께 대통령의 인종주의적 트윗을 규탄해야 한다. 그렇게 하지 않는 것은 우리의 가치에 대한 충격적인 거부이자, 미국인들을 보호하겠다는 우리의 취임선서에 대한 수치스러운 기권 행위다.” 펠로시가 결의안 통과를 촉구하며 한 말이다.

 

공화당 의원들이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함에 따라 토론이 중단됐고, 한 시간 넘게 규정 위반 여부에 대한 해석이 이어졌다. 

결국 펠로시 의장의 발언이 ‘규정 위반’이라는 판단이 내려졌지만, 민주당은 이 발언을 철회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규정을 어기기로 한 것이다.

공화당 의원들은 해당 발언을 공식 회의록에서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표 대결에서 밀렸다. 찬성 190표 대 반대 232표였다.

″역사가들은 오늘을 기록할 것이다. 오늘은 하원(역사)에 있어서 슬픈 날이다.”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케빈 매카시(캘리포니아)가 하원 의사진행 절차 규정을 담은 ‘제퍼슨 매뉴얼(Jefferson’s Manual)’을 흔들며 말했다. 

그러나 민주당의 규정 위반을 비판한 매카시 역시 아이러니하게도 ‘제퍼슨 매뉴얼을 도구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는 규정을 위반하고 있었다고 허프포스트US는 전했다.

 

한편 공화당 하원의원 대다수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대놓고 변호하는 대신 민주당 의원들의 규정 위반을 부각시키는 ‘전략’을 펼친 것과는 달리, 방패막이를 자처한 의원도 있었다.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그 트윗들에서 누군가의 인종을 지칭하는 그 어떤 것도 보지 못했다. 아무 것도. 그 트윗들에서 누군가의 이름이 언급된 것도 보지 못했다. 다만 대통령은 반(反)미국적인 사람들, 여성의원들을 지칭했을 뿐이다.” 숀 더피(위스콘신) 의원이 주장했다.

그런가 하면 민주당 에릭 스왈웰(캘리포니아) 하원의원은 규정 위반을 피하기 위해 ‘주어 없이’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했다.

 

″멕시코계 판사는 그의 혈통 때문에 공정한 판결을 내릴 수 없다고 말하는 건 인종주의적이다. 멕시코 출신 이민자들은 강간범이라고 말하는 건 인종주의적이다. 샬러츠빌 사태에서 ‘양쪽 모두에 좋은 사람들이 있었다‘고 말하는 건 인종주의적이다. 아프리카 국가들을 ‘거지소굴’로 부르는 건 인종주의적이다.”

공화당 의원들은 강하게 반발했으나 스왈웰 의원의 발언에 ‘주어’는 없었으므로, 그의 발언은 그대로 허용됐다. 

 

 허완 에디터 : wan.heo@huffpost.kr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