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7월 16일 12시 19분 KST

18일, 문 대통령과 여야5당 대표 만난다

1년 4개월 만이다

 

황교안 대표가 일본의 경제보복을 해결하기 위해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 가능하다”고 말한 지 하루만에 5당 대표 회동이 성사됐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5당은 16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오는 18일 오후 4부터 6시까지 2시간 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가 만날 것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회동은 지난해 3월 이후 1년 4개월만이다. 18일 열릴 회동에는 5당 대표를 비롯해 대표 비서실장들과 대변인들도 배석한다.

이들은 ”사상 초유의 한일 간의 무역 갈등이 벌어지고 있고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최단 시일 내에 해결하기 위해 여야 5당은 초당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대통령과 청와대 회동을 하기로 결정했다”며 회동 성사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회동의 주요 의제는 일본의 수출규제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각 당 대표께서 하고 싶은 말씀이 있을 것”이라며 ”(일본 경제보복) 의제 외의 논의도 열어놓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대화 주제를 자유롭게 열어둔 만큼 자유한국당은 정경두 국방부장관의 해임 등에 대한 이야기를 꺼낼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도 추경 등 현안에 대한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황교안 대표가 요청한 문재인 - 황교안 간의 양자회동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별도의 양자회동이라든가 이런 형식에 관해선 논의한 바가 없다”며 ”그쪽(한국당)에서 요청도 없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