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7월 15일 11시 38분 KST

'성폭행 혐의 강지환' 피해자 측이 밝힌 바로 경찰에 신고하지 못한 이유

피해자들은 지인에게 연락해 도움을 요청했다.

뉴스1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가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피해자 측이 강지환의 집에서 휴대전화 발신이 되지 않아 112에 신고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들은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지인들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피해자 측 국선변호인인 박지훈 변호사는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강지환 자택에서 피해자들은 휴대전화 발신이 안 되는 상황”이라며 ”특정 통신사만 발신이 되고 다른 통신사는 터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피해자는 가장 먼저 112에 전화를 걸었으나 연결이 되지 않았다. 또 다른 피해자의 휴대전화에는 강지환 소속사 관계자를 포함한 지인들에게 13차례 통화를 시도한 발신 기록이 남아 있었다.

박 변호사는 ”강지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측 관계자가 ‘왜 전화가 안 되냐’고 하니까 피해자들이 전화가 안 터진다고 답변하는 부분이 있다”라며 피해자들이 개방형 와이파이를 이용해 지인에게 모바일 메신저를 보냈다고 밝혔다. 이후 연락을 받은 지인이 경찰에 신고했다는 설명이다.

앞서 피해자들이 곧바로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지인에게 신고를 요청했다는 점을 이유로 온라인상에서는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가 이어진 바 있다.

경찰은 최근 최초 신고자를 불러 조사를 진행했으며, 그동안 확보한 증거를 토대로 강지환에 대한 추가 조사를 이어 나갈 방침이다.

강지환은 지난 9일 오후 10시 50분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신의 집에서 스태프 2명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이후 지난 12일 구속됐다.

한편 강지환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던 중 취재진들에 ”동생(피해자)들이 인터넷이나 매체 댓글들을 통해서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들었다”라며 ”그 점에 대해서, 그런 상황을 겪게 해서 오빠로서 너무 미안하다”고 밝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