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4일 17시 19분 KST

삼성 측이 '추가 물량 확보'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이재용 부회장이 최근 수출 규제 대상에 오른 소재 긴급 물량 확보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뉴스1

삼성전자가 일본 수출 규제 장기화에 대비해 반도체·디스플레이 관련 총체적 대응 전략을 짜기로 했다. <연합뉴스>가 보도한 추가 물량 확보는 사실이 아니라고 삼성 쪽은 밝혔다. 

14일 재계 취재를 종합하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일본 출장에서 귀국한 다음날인 지난 13일 긴급 사장단 회의를 열고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에 대응할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디에스(DS) 부문 김기남 부회장과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사장), 강인엽 시스템엘에스아이(LSI) 사업부장(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이 참석했다.

현재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수급 현황을 전해 듣고 비상시국에 대비한 ‘컨틴전시(Contingency·긴급 사태) 플랜’도 마련하라고 사장단에 지시했다고 한다. 주로 소재 공급처를 여러 나라로 다양화하고 여유 물량도 미리 확보하는 방안이 거론됐다고 한다.

최근 이 부회장이 일본 출장 때 긴급 물량을 확보했다는 <연합뉴스>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는 게 삼성전자 입장이다. <연합뉴스>는 이날 ‘최근 수출 규제 대상에 오른 3개 소재(플루오린 폴리이미드·포토레지스트·고순도 불화수소) 긴급 물량 확보에 성공했다’며 ‘이 부회장이 일본 업체들과 만나 3개 품목 해외 공장 물량을 우회 수입하거나 다른 조달처를 확보했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삼성전자 고위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사장단 회의에서 현안을 살피고 비상시국에 대비하도록 지시한 것은 맞지만 일본 출장서 신규 계약을 따냈거나 추가 물량을 확보한 것은 아니다”라며 “제3국으로 우회하는 방안도 들어본 적 없다”고 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