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7월 13일 14시 09분 KST

페이스북이 개인정보 유출 스캔들로 약 5조 8900억원의 벌금을 문다

FTC의 명령을 위반한 데 대한 벌금으로 사상 최대 규모다.

SOPA Images via Getty Images

소셜미디어기업 페이스북이 이용자 개인정보 유출 문제로 사상 최대 규모인 50억 달러(약 5조 8900억원)의 벌금을 물게 될 것으로 보인다.

12일(이하 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가 이번 주 페이스북에 대한 50억 달러 벌금 합의안을 표결에 부쳐 승인했다고 전했다.

이는 페이스북이 2016년 미국 대선 때 이용자 개인정보 관리에 소홀했다며 책임을 물은 것이다. 당시 영국의 데이터 분석업체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가 페이스북 이용자 8700만 명의 개인정보를 도용했다.

앞서 페이스북은 2012년에도 FTC와 이용자의 개인정보 설정을 존중하고 명백한 허락 없이는 이용자 정보를 공유하지 않겠다고 FTC와 합의한 바 있다.

FTC는 반복적으로 개인정보 보호 조항을 위반한 업체에는 보다 많은 벌금을 물릴 수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벌금은 FTC의 명령을 위반한 데 대한 벌금으로 사상 최대 액수다. 종전의 최대 벌금은 2012년 구글에 부과된 2250만 달러였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소식통의 말을 빌려 “최종 마무리 때까지 얼마나 걸릴지 불투명하지만 법무부는 통상적으로 FTC의 결정을 바꾸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