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3일 13시 24분 KST

소개팅 상대가 싫다고 하는데 집까지 따라간 남자 입건됐다

여성의 가족이 신고했다

소개팅에서 만난 상대 여성이 거절 의사를 밝혔는데도 집 앞까지 따라가 만나자고 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소개로 만난 여성의 집 현관 안쪽까지 들어간(주거침입) 혐의를 받는 A씨(28)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새벽 친구 소개로 만난 여성 B씨와 새벽까지 술을 마신 뒤 ‘자신과 만나보자’며 B씨의 집 현관 앞까지 따라갔다. 집 안에 있던 B씨의 이모가 돌아가라고 했으나 A씨는 돌아가지 않았다.

이에 B씨의 이모는 112에 신고를 했고 A씨는 그때서야 도주했다. 경찰은 신고를 접수한 뒤 A씨에게 자진출소하라는 연락을 해 조사를 진행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소개팅 자리에서 술을 마시긴 했으나 한두 잔 정도였다”며 ”정신병 등 기타 질환은 없었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