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댄서가 서울에서 완벽한 자유를 느끼는 방법(영상)

K-POP이 그녀를 서울로 이끌었다.

“자유롭게 자신을, 자신의 문화를 표현하는 거예요. 그걸 내 스타일로 보여주고 싶어요.”

찢어진 청바지 찹스(Chaps), 빈티지한 점퍼와 스트리트 무드의 비비안 웨스트우드 신발을 착용한 그녀,

미국 테네시주 출신이 한국까지 와서 K-POP 댄스를 추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녀만의 시그니처 퍼포먼스, 함께 감상하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