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2일 17시 31분 KST

강지환이 피해자를 '동생'이라 부르며 "오빠로서 미안하다"고 말했다 (영상)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와서 한 말이다.

뉴스1

스태프 2명을 성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 체포된 배우 강지환씨(42·본명 조태규)는 12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강씨는 이날 오전 11시 37분께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영장심사를 끝내고 나오면서 “피해자들과 팬들에게 한 말씀 해 달라”는 기자들의 말에 ”동생(피해자)들이 인터넷이나 댓글을 통해서 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고 답하며 말문을 열었다.

강씨는 ”동생들이 이런 상황을 겪게 해서 오빠로서 너무 미안하다”며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서 죄송하다”고 밝혔다.

강씨는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강씨는 지난 9일 오후 10시 50분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신의 집에서 스태프 2명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강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오늘(12일) 저녁에 결정될 전망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