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2일 17시 15분 KST

하태경이 일본의 전략물자 불법수출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이번엔 일본 경시청 자료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2일, 일본의 전략물자 불법수출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하태경 의원은 “UN대북제재가 실시된 2006년 10월 이후로도 일본 대량살상무기물자 부정 수출 사건은 16건으로 나타났다”며 ”경시청 발표 자료는 실제 범죄 행위가 형사 처벌된 사례들로 구성돼 있기 때문에 그 의미가 더 무겁다”고 이야기했다.

하태경 의원이 이날 대표적으로 언급한 사례는 유도전기로다. 하 의원은 ”일본은 2017년 유도전기로를 이란, 중국, 태국 등에 밀수출해 적발된 사실이 발견됐다”며 ”유도전기로는 핵무기 개발에 이용가능하다고 해서 이것도 전략물자로 분류돼 있는데 야쓰이라는 회사가 걸려서 형사조치를 받았다”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또 “2016년 대량살상무기 개발 등으로 전용될 가능성이 있는 진동시험장치 제어용 프로그램을 日기업이 5년 간 중국에 밀수출했으나 경제산업성은 경고 조치에 그친 사례도 발견됐다”며 다른 사례를 덧붙였다.

하태경 의원은 그러면서 “일본이 오히려 불화수소를 밀수출했다는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친북국가들에 대한 대량살상무기물자 밀수출 사실도 밝혀졌다”며 “일본 언론은 더 이상 한일 양국 이간질말고 오해를 풀고 화합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