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12일 14시 48분 KST

음주운전 방조 혐의를 받는 오승윤이 ‘호구의 연애’에서 편집된다

제작진은 오승윤 관련 보도를 접하고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뉴스1
배우 오승

MBC ‘호구의 연애’ 제작진이 배우 오승윤이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데 대한 입장을 밝혔다.

12일 ‘호구의 연애’ 제작진은 전날 오승윤 관련 보도를 접하고 충격을 받아, 매우 당황스러운 상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승윤 출연과 관련해 시청자들이 불편을 느끼실 것을 공감하고, 이번 주 방송분부터 오승윤의 기존 촬영분량 중 타 출연자들의 감정선 등 방송 내용 흐름상 불가피한 부분을 제외하고는 최대한 편집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또한 ”이슈가 생기기 전 이미 촬영이 진행된 상태에서 전면 편집은 다른 출연자들과 전체 프로그램 흐름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어 일부 장면들이 방송될 수 있다는 점 깊은 양해를 부탁드린다”며 ”오승윤 관련 개별 촬영 분량은 모두 편집될 예정이며 시청자 분들이 보시기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승윤은 6월 26일 오전 1시경 인천시 서구 청라의 한 도로에서 여성 동승자의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동승자 A씨는 음주 단속활동을 벌이던 경찰에게 적발됐으며,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수치인 0.101%로 나타났다.

이에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는 11일 ”오승윤은 ‘비록 말리려고 시도하긴 했지만, 끝까지 A씨의 음주운전을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입장을 전했다”고 알렸다. 이어 ”오승윤은 경찰 조사를 받고, 이에 따라 나올 결과를 겸허히 수용할 예정”이라며 ”불미스러운 일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더불어 동승자에 대해서는 ″여자친구가 아닌 지인”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