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2일 13시 38분 KST

미국이 '한미일 협의'를 제안했지만 일본은 소극적이다

외교부가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일본의 수출 규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을 찾은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11일,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을 만났다.

회의를 마치고 나온 김 차장은 ”이야기가 잘 됐다”면서 ”미국이 한미일 간에 고위급 협의를 하려고 하는데 한국과 미국은 매우 적극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차장은 ”하지만 아직도 일본 쪽에서는 답이 없다”고 덧붙였다.

취재진이 구체적인 대화 내용을 묻자 김 차장은 ”제가 말씀드릴 수는 없다”라면서도 ”우리 논리를 잘 설명했고, 미국 쪽에서도 한미 관계의 중요성을 잘 알고 그래서 우리 입장을 당연히 이해했다”고 말했다.

김희상 외교부 양자경제외교국장도 김현종 차장과 함께 워싱턴을 찾아 미국 측 고위관계자와 접촉하고 있다. 김희상 국장은 “좀 더 상세하게 일본 측 조치의 문제점, 그것이 미국 경제를 포함해 세계 경제에 미칠 영향, 다음에 한미일 안보 협력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 상세하게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라며 방문 목적을 설명했다.

 

Associated Press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10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과 통화해 일본의 무역제한 조치에 대해 설명하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강 장관은 ”일본의 무역제한 조치가 우리 기업에 피해를 야기할 뿐만 아니라, 글로벌 공급체계를 교란함으로써 미국기업은 물론 세계무역 질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한미일 공조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