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11일 21시 34분 KST

'음주운전 방조' 오승윤이 동승 여성이 여자친구가 아니라고 밝혔다

동승 여성 A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뉴스1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배우 오승윤 측이 동승 여성이 여자친구가 아니라고 밝혔다.

11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오승윤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는 ”본인 확인 결과, 동승한 여성 A씨는 오승윤의 여자친구가 아닌 지인”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오승윤은 A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오승윤은 6월 26일 오전 1시쯤 인천시 서구 청라의 한 도로에서 동승 여성 A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0.101%였다.

보도가 나온 뒤 오승윤은 소속사를 통해 ”끝까지 A씨의 음주운전을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다.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오승윤은 최근까지 MBC 연애 예능 프로그램 ‘호구의 연애’에 출연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