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1일 12시 05분 KST

국방부가 “일본은 한반도 유사시 전력제공국 활동을 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6·25 전쟁 참전국이 아니기 때문이다

뉴스1
노재천 국방부 부대변인

국방부는 11일 유엔군사령부가 한반도 유사시 전력을 제공받는 국가에 일본을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논의된 바 없고 검토한 바도 없다”고 밝혔다.

노재천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은 6.25 전쟁 참전국이 아니기 때문에 전력제공국으로 활동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날 주한미군사령부가 발간한 ‘주한미군 2019 전략 다이제스트’에 따르면 유엔사는 “위기시 필요한 일본과의 지원 및 전력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략 다이제스트’에 이 같은 문구가 삽입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유엔사가 일본을 전력제공국에 포함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전력제공국은 한반도 유사시 전투부대를 파병하는 국가로 이들 국가는 유사시에 유엔기를 들고 한반도에 투입된다. 만약 일본을 전력제공국에 포함한다면 일본 자위대가 한반도에 유엔기를 들고 투입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현재 유엔사는 한국, 미국, 호주, 벨기에, 캐나다, 콜롬비아, 덴마크, 프랑스, 그리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뉴질랜드, 노르웨이,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태국, 터키, 영국 등 18개 회원국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에 유엔사 측은 “유엔사는 전력제공국을 지원하기 위해 일본에 모두 7곳의 후방기지를 두고 있다”면서 “한반도 유사시 이를 원활하게 지원하겠다는 의미지 전력제공국에 포함을 추진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