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7월 11일 11시 44분 KST

"말 많다"는 총리의 지적에 대한 김상조 실장의 답

"유의하고 따르도록 하겠다"

이낙연 총리가 김상조 정책실장을 향해 ”너무 많은 말을 하고 있다”고 지적하자 김상조 실장이 ”유의하고 따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뉴스1

 

이낙연 총리가 김 실장을 지적한 이유는 지난 3일 발언 때문이었다. 김상조 실장은 당시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에 대해 ”정부는 ‘롱(long) 리스트’를 갖고 있었다”며 ”(일본의) 수출 규제 품목은 우리가 가진 리스트에서 가장 아프다고 느낄 1번에서 3번까지를 딱 집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조 실장은 ‘정부가 예상하고 있었다‘는 취지로 한 이야기지만 이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1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곽대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낙연 총리에게 ”일본의 예상 보복조치를 정리한 이른바 ‘롱 리스트’에 대해 알고 있었냐”고 질문했고 이낙연 총리는 ”김 실장이 어떤 것을 이야기하는지 알고 있다”며 ”정책실장으로서 너무 많은 말을 하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답했다.

곽 의원은 이어 ”롱 리스트가 있었다면 하나하나에 대한 대비책이 있었어야 한다”고 지적했고 이 총리는 ”충분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지난해 10월 말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이후 업계와 함께 일본 측 동향에 대한 판단과 징후를 공유해왔다”고 해명했다.

이 총리의 지적이 있는 다음날인 11일, 김상조 실장은 ”어제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총리께서 청와대 정책실장이 ‘너무 많은 말을 하는 것 아닌가’하는 말씀을 주셨다”며 ”유의하고 따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지금 굉장히 어려운 한일관계 문제 속에서 정부가 차분하고도 신중하게 반응하라는 취지의 말씀으로 이해했다”며 ”국정운영의 중심에 계신 국무위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주의·촉구였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