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7월 10일 17시 58분 KST

북한 언론이 일본의 무역보복조치를 비판했다

북한 노동신문, “일본이 갈수록 오만방자하게 놀아대고 있다”

Valery Sharifulin via Getty Images

북한 <노동신문>은 10일 “일본이 갈수록 오만방자하게 놀아대고 있다”며 “일본당국이 남조선(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조치를 취한 것은 그 대표적 실례”라고 비판했다.

<노동신문>이 일본 아베 신조 정부의 대한국 수출규제조처를 직접 다룬 기사를 실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북쪽에서 최고 권위를 지닌 매체로 사실상 북쪽 당국의 공식 견해를 대변한다.

<노동신문>은 이날치 6면에 실린 ‘정세론 해설’에서 “일본반동들은 일제강제징용피해자 배상 문제를 놓고 날강도적인 본색을 서슴없이 드러내며 수출규제라는 경제보복의 칼까지 빼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당국의 수출규제조치”에는 “남조선에 대한 경제적 압력을 강화”해 ①“과거죄악에 대한 배상책임을 회피”하고 ②“남조선당국을 손아귀에 틀어쥐고 군국주의적 목적을 실현”하려는 “아베 일당의 간악한 흉심이 깔려 있다”고 짚었다.

<노동신문>은 “우리 민족은 천년숙적 일본의 죄악을 반드시 천백배로 결산하고야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일본이 “갈수록 오만방자”하고 “무분별한 단계”에 이른 건 “보수역적패당의 반민족적 망동의 필연적 산물”이라 주장하며 박정희·이명박·박근혜 정부를 거론했다.

한편, <노동신문>은 이날치 6면에 실린 별도 ‘논평’에서 북·미 정상의 판문점 만남(6월30일)으로 “화해와 평화의 새 역사가 시작되었다”며, 아베 총리가 ‘제재 결의 완전 이행’ ‘제재 회피 대책 강화’ 주장으로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며 “외토리 신세” “지역 정세 흐름에서 완전히 밀려나 거품 신세”가 됐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