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9년 07월 12일 16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7월 12일 16시 16분 KST

아이티의 분노와 절망, 위기가 악화될수록 주민들의 건강은 위협받습니다

분노 뒤덮인 아이티, 엠뷸런스에도 총구를 겨누고 있다

Jeanty Junior Augustin/MSF
아이티 시위자들이 6월 9일 포르토프랭스에서 조베넬 모이즈(Jovenel Moïse)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 중 불에 타고 있는 타이어 옆을 뛰어가고 있다.

아이티는 현재 정치적, 사회경제적 요소로 인한 폭력사태가 급증하고 있어 중대한 위기에 처했다. 국가 화폐 가치가 떨어지고 연료비가 올라 몇 달째 구매력이 점차 하락하고 있으며, 정치적 교착 상태와 스캔들도 끝이 없어 보인다.

폭력사태 급증

Jeanty Junior Augustin/MSF
아이티 시위자들이 6월 9일 포르토프랭스에서 조베넬 모이즈(Jovenel Moïse)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 한해 총기 사건이 급증함과 더불어 대규모의, 때로는 폭력적인 시위가 계속 증가했다. 2019년 첫 분기 국경없는의사회는 수도 포르토프랭스(Port-au-Prince)에 위치한 마티상(Martissant) 슬럼 긴급센터에서 총상 환자 237명을 치료했다. 작년 1분기보다 두 배 많은 수다.

Jeanty Junior Augustin/MSF
아이티 국민들이 6월 9일 조베넬 모이즈(Jovenel Moïse)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에서 포르포프랭스 거리로 가두 행진 하고 있다.

6월 9일부터 포르토프랭스를 비롯해 레케이(Les Cayes)와 고나이브(Gonaïves)에서 긴장 상태가 악화되어 거의 매일 시위와 폭력사태가 일어났다. 6월 9일부터 25일 사이 국경없는의사회 마티상 센터에는 49명의 총상 환자가 왔고, 그 중 9명은 생명을 위협받는 상태였다.

“총기 폭력과 거리 충돌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주요 도로와 거리 곳곳에 바리케이드가 세워지고 있습니다. 사람들의 분노, 두려움, 절망이 뚜렷하게 보입니다. 사람들이 언제라도 폭력사태에 휘말릴 수 있기 때문에 평소 교통 체증이 심각한 포르토프랭스 거리도 텅 비었습니다. 의료팀을 비롯한 모든 사람들이 최근 심각한 안전 사고를 경험하고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 린디스 후룸(Lindis Hurum), 국경없는의사회 아이티 현장 책임자

6월 23일 20여명의 무장한 사람들이 임산부를 병원으로 이송하던 국경없는의사회 앰뷸런스를 바리게이드에서 멈춰세우고 머리에 총구를 겨누며 강제로 돌아가도록 협박한 일이 있었다. 같은 날, 국경없는의사회 마티상 센터를 나서던 환자는 정문 바로 앞에서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 금속 정문에는 ‘무기 금지(No Weapons)’라고 새겨져 있다.

의료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위기상황

갈수록 폭력이 심해지는 환경에서 국경없는의사회 팀의 활동뿐 아니라 전반적인 공공 의료도 영향을 받고 있다. 재정도, 인력도, 장비도 부족한 아이티의 공공 의료 시설들은 최근 늘어난 환자를 감당할 수가 없다. 또한 안전 문제로 의료 인력의 이동과 장비, 혈액, 약품의 수송도 제한 받고 있다.

“최근 위기는 더 나아가 취약한 의료 환경도 악화시키고 있으며, 사망자 수를 늘릴 가능성도 있는 상황입니다. 의사, 약품, 산소나 전기 등 공공 의료 시설에서 필요한 물품이 부족합니다. 동시에, 개인 병원에 갈 형편이 안 되는 환자는 늘고 있습니다. 위기 상황의 모든 요소가 목전에 닥치고 있습니다.” – 린디스 후룸, 국경없는의사회 아이티 현장 책임자

“참을 수 없는 일입니다”

국경없는의사회 마티상 센터는 매일 24시간 운영되는 몇 안 되는 응급실 중의 하나다. 26개 병상의 센터는 생명이 위험한 환자를 외과 수술 역량이 있는 대형 의료시설로 이송하기 전 안정과 치료를 무료로 제공한다.

“우리는 스트레스가 많은 환경에서 생명을 구하기 위해 밤낮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환자들이 도착하면 우리가 환자를 안정시키고 초기 응급처치를 하지만 우리는 병원이 아니기 때문에, 다발 외상 환자가 적절한 치료를 받으려면 제대로 기능을 하는 환자 이송 시스템이 필요합니다.

Samira Loulidi/MSF
포르토프랭스에 위치한 국경없는의사회 응급센터에서 환자들이 방사선실과 깁스실 앞에서 대기하고 있다.
“현재 우리는 환자에 대한 치료 방법을 구하기 전, 되든 안되든 두 세개, 가끔 그 이상의 병원에 이송을 시도해보고 있지만, 성공하지 못할 때도 있습니다. 의료 인력이든, 혈액이든, 약품이든, 항상 부족한 것이 있습니다. 이런 환경에서 필요한 의료를 지속할 수 있을까요? 이건 참을 수 없는 일입니다.” – 사미라 로울리디(Samira Loulidi), 국경없는의사회 마티상 센터 코디네이터

사람들이 사회적인 긴장 상태, 폭력사태와 의료 접근성 제한으로 힘겨운 싸움을 하는 이런 어려운 상황에서, 국경없는의사회는 아이티의 현재 그리고 향후 의료적 필요에 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