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10일 15시 56분 KST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가 소녀상에 침 뱉은 남성들에 한 말

'나눔의 집' 측은 할머니들이 처벌이 아닌 사과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옥선 할머니가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고 조롱한 청년들을 향해 ”왜 소녀상에 그런 짓을 하느냐”며 꾸짖었다.

10일 이옥선 할머니는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제1천395차 수요시위’에 참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옥선 할머니는 이 자리에서 ”소녀상이 사람 같지 않지만, 이것도 다 살아 있는 것과 같다”라며 ”우리는 고통받고 있는데 왜 내 얼굴에 침을 뱉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지난 6일,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역 광장에서 4명의 남성이 소녀상에 침을 뱉고 조롱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들은 일본어를 구사해 처음에는 일본인으로 추정됐으나, 모두 한국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이 남성들의 사과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뉴스1에 따르면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은 ”할머니들은 반성의 기회를 줘서 새로운 인생을 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생각하신다”라며 ”이들이 사죄한다면 받아주고, 재발방지를 당부하겠다는 게 할머니들 생각”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수요집회에는 주최측 추산 400여명이 참석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