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7월 10일 14시 22분 KST

고민정과 민경욱이 설전을 벌였다

지난 5일 민 대변인이 페이스북에서 올린 글에서 시작됐다.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설전은 지난 5일 민 대변인이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에서 시작됐다.

민 대변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G20 일정 불참 의혹을 제기했다. 민 대변인은 ”오사카의 문재인 행방불명 사건 동영상이 온라인 공간을 달구고 있다. 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지난 일본 G20 회의 때 대통령이 뭘 했는지 과거에 당신들이 요구했던 대로 1분 단위로 밝혀라”고 요구했다.

이에 고 대변인은 지난 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개최국(일본)이 전체 영상을 다 공개하지 않아 풀영상 자체가 없다”면서 ”(해당 영상에는) 거짓 정보가 너무 많아 열거하기 힘들다. 황당하다”고 답했다.

민 대변인을 겨냥하는 발언도 했다. 고 대변인은 ”팩트를 생명으로 생각하는 기자 출신이지 않나. 한 번이라도 사실관계를 확인해보려 시도했는지 묻고 싶다”면서 ”사실관계를 확인했는데도 그렇게 말씀하신 거라면 의도가 뭔지 궁금하다. 팩트를 확인하지 않았다면 청와대 대변인까지 하셨는데 어떻게 기사 쓰고 브리핑하셨는지 궁금할 정도”라고 강하게 지적했다.

민 대변인은 9일 페이스북을 통해 ”아나운서 출신의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어차피 서로 말하는 게 직업이고 싸움은 먼저 거셨으니까 시시하게 혼자서 라디오 방송 전화 연결해서 준비한 원고 읽다가 말도 안 되는 소리 더듬거리지 말고 우리 TV 생방송에서 한 판 시원하게 붙읍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서로 준비를 해야 될 테니까 오늘 중으로 답을 주시게. 아무리 후배라도 이렇게 쉽게 얘기하면 안 되겠네. 답변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KBS 선후배이자 전·현직 청와대 대변인이다.

민 대변인의 제안에 이날 청와대 측은 ”청와대 대변인단은 정치인이 아니라 청와대 입장을 밝히는 사람으로서, 이벤트식 대응은 적절하지 않다”고 논란을 일축했다. 고 대변인도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란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된다. 부디 대한민국 정치의 격을 높여달라”고 밝혔다.

또 ”예전에는 회사 후배였는지 모르나 지금은 청와대 대변인으로서 한 시간도 아까워 하며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지적에 민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 대변인은 정치인이 아니다`라는 걸 늦게라도 알아서 다행이다. 그런데 왜 자기 친정도 아닌 방송국 프로그램에 나왔냐”고 지적했다.

덧붙여 ”토론은 이번이 아니라도, 요청을 해오시면 응할 테니 언제라도 연락 달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