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7월 08일 15시 57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경고하며 한 말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의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한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부품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의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일본 측의 조치 발표 이후 공개석상에서 이를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무역은 공동번영의 도구여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믿음과 일본이 늘 주창해온 자유무역의 원칙으로 되돌아가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일본의 무역 제한 조치에 따라 우리 기업의 생산 차질이 우려되고 전 세계 공급망이 위협을 받는 상황에 처했다”며 ”상호 호혜적인 민간 기업 간 거래를 정치적 목적으로 제한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가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상황의 진전에 따라서는 민관이 함께하는 비상대응체제 구축도 검토해야 한다”며 ”청와대와 관련 부처 모두가 나서 상황 변화에 따른 해당 기업들의 애로를 직접 듣고 해결 방안을 함께 논의하며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편으로 정부는 외교적 해결을 위해서도 차분하게 노력해 나가겠다”며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은 양국 모두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한국의 기업들에게 피해가 실제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저는 그렇게 되기를 바라지 않는다”며 일본 측의 조치 철회 및 협의를 촉구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일본은 경제력에서 우리보다 훨씬 앞서가는 경제 강대국”이라며 ”여야 정치권과 국민들께서 힘을 모아주셔야 정부와 기업이 어려움을 헤쳐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기업과 함께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단기적인 대응과 처방을 빈틈없이 마련하겠다”며 ”한편으로 중장기적 안목으로 수십 년간 누적되어온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계기로 삼고, 한일 양국 간 무역 관계도 더욱 호혜적이고 균형 있게 발전시켜 심각한 무역수지 적자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여성가족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