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06일 15시 50분 KST

CGV서 영화 상영 중 흡음재가 떨어져 6명이 다쳤다

흡음재는 영화관의 방음을 위해 설치한 시설이다.

뉴스1

6일 오후 1시25분쯤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CGV 판교점 IMAX관에서 천장 흡음재가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관람객들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 영화관에는 280명의 관람객이 영화를 관람 중이었으며, 천장에 부착돼 있던 14제곱미터(㎡) 그키 흡음재가 갑자기 5m 아래로 떨어지며 관람객을 덮쳤다. 

이 사고로 관람객 6명이 머리 등에 타박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큰 부상을 입은 관람객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출동한 소방대는 2차 사고를 막기 위해 현장에 대한 통제에 나섰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영화관 시설 책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