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05일 16시 52분 KST

대소변 가혹행위 저지른 가해병사가 피해자 측에 보낸 황당한 메시지

“저도 이런 일이 처음이라 마음이 너무 힘드네요”

KBS

군 동기에게 가혹 행위를 한 혐의로 군 헌병대에 구속된 일병이 피해자 가족에게 황당한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는 보도가 나왔다.

3일 KBS 뉴스 보도에 따르면 강원도 화천에 있는 육군 7사단 예하 A일병은 B일병 가족에게 구속 수감 전 메시지를 보냈다. 메시지를 보면 A일병은 ”저도 이런 일이 처음이라 마음이 너무 힘드네요. 아버님만큼은 아니겠지만요. 상황을 말씀드리고자 하는데, 통화 원치 않으시면 `원치 않으신다`고 말씀해주실 수 있으신가요”라고 말했다.

자신이 저지른 것을 남 일처럼 말하기도 했다. A일병은 ”지금 군에서 확실한 조사가 이뤄지고 있으니 행동에 마땅한 처벌을 받게 될 거라 확신합니다”라고 전했다.

육군에 따르면 A일병은 지난 4월 초 같은 부대 소속 동기생인 B일병과 친목 도모를 사유로 외박을 허가받았다. 이후 화천 읍내의 한 모텔에서 A일병은 B일병에게 폭언을 하고 B일병의 뺨과 복부 등을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B일병에게 대소변을 얼굴에 바르거나 입에 넣도록 강요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A일병은 이같은 혐의로 군 헌병대에 구속된 상황이다.

B일병 가족은 ”대소변 강요 행위 외에도 B일병의 신체 주요 부위를 계속 때렸다. 월급 갈취 정황도 의심된다”며 추가적인 피해 사실을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A일병은 폭언에 대해선 인정했으나, 대소변 강요 혐의에 대해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 측은 ”수사 결과에 따라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 역시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지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