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7월 05일 11시 46분 KST

수단이 마침내 민정이양 위한 '주권위원회' 설치하기로 했다

수단 군부가 합의했다.

Umit Bektas / Reuters

아프리카 수단 군부가 5일(현지시간) 야권 및 민주화 요구 시위대와의 협상에서 ‘민정이양’을 위한 새 통치기구 구성에 합의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시위대와 군부 간 협상을 중재한 아프리카연합(AU)의 모하메드 엘 하센 레바트는 ”양측은 3년 또는 그보다 좀 더 긴 기간 동안 군부와 민간이 돌아가며 위원장을 맡는 ‘주권위원회’ 설립에 합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수단 수도 하르툼에서 지난 3일부터 모하메드 함단 다갈로 과도군사위원회(TMC) 부위원장을 포함한 장성 3명과 야권·시위대 지도부 5명 간의 관련 협상이 진행돼왔다.

수단은 올 4월 오마르 알 바시르 전 대통령이 군부 쿠데타를 통해 축출된 이후 극심한 정치 혼란을 겪고 있다. 

특히 민정이양 협상은 누가 주권위원회를 이끌지 여부를 놓고 군부와 야권 등이 서로 충돌하다가 5월 결렬된 뒤 더 이상 열리지 못했던 상황이다.

그러던 중 지난달 3일 군부가 국방부 청사 앞에서 연좌 농성을 하던 시위대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수백명 규모의 사상자가 발생, 양측의 긴장은 더 고조돼왔다.

레바트는 이 같은 군부의 강경진압을 비롯해 ”최근 몇 주 동안 일어났던 유감스러운 폭력 사건에 대해 (양측은) 구체적이고 투명하고 국가적·독립적인 수사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군부는 야권연대 ‘자유와 변화의 힘을 위한 선언’(FDFC)가 요청한 독립적 조사를 거부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