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7월 04일 20시 06분 KST

이낙연 총리가 "경력단절의 부담도, 폭력의 공포도 여성에게 훨씬 무겁다"며 약속한 것

정부가 '국립여성사박물관'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4일 ”정부는 어려운 시대를 견디며 용기를 내신 여성들의 활동과 헌신을 기리고 후대에 전하도록 국립여성사박물관을 가까운 시일 내에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19 양성평등주간 기념식’에 참석해 ”수많은 여성의 투쟁과 헌신의 결과로 우리 사회에서도 여성의 지위가 차츰 개선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양성평등을 향한 노력을 공공부문부터 시작했고 그 결과로 여성이 장관급에서는 30%, 위원회에서는 40%를 넘어섰다”며 8개 정부 부처가 ‘양성평등’ 전담부서를 두고 있는 점을 강조했다.

또 ”정부는 그런 변화를 민간에도 확산하기 위해 10개 경제단체 및 6개 기업과 ‘여성 고위직 목표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며 대상을 더 늘리고 여성 리더십 교육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선포한 임시헌장은 남녀평등을 당당히 선언했다. 당시의 헌법이 남녀평등을 선언한 것은 시대를 앞서간 일”이라며 ”해방 이후 산업화 시대에는 가난한 우리의 누이들이 학교 대신 공장에 다니며 가족의 생계와 국가 경제를 도왔다. 그리고 이태영, 이희호, 이소선 여사님 등에 의해 우리의 현대적 여성운동이 본격화됐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100년 전 임시정부 헌법이 남녀평등을 선언했건만 아직도 실현되지 못하고 있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의 참여와 기회에서 임금과 인사에서 여성차별은 여전히 남아 있다”며 ”유리천장은 완강하게 잔존한다. 경력단절의 부담도, 폭력의 공포도 여성에게 훨씬 더 무겁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가야 할 길은 아직 멀다. 사회와 가정에서, 생활과 의식에서 성별에 따른 모든 차별을 없애도록 정부가 더 노력하겠다”며 ”평등이 일상인 미래를 함께 열어 가자”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