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7월 04일 14시 02분 KST

강형욱이 35개월 아이 문 폭스테리어에 대해 "아마 안락사를 하는 게 옳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상)

"이런 분들은 개를 못 키우게 해야 한다"

강형욱의 보듬TV

최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개 한마리가 35개월 된 아이의 허벅지를 문 사건이 있었다. 견종은 폭스테리어로, 개가 사람을 공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개는 올해 1월 같은 아파트에 사는 초등생의 성기를 무는 등 수 차례 주민들을 공격했고, 지난달 21일에는 35개월 된 아이의 허벅지를 심하게 물었다.

보호자는 쏟아지는 주민들의 항의에 입마개를 꼭 착용할 것이라고 약속했으나, ‘개가 불쌍하다’며 가끔 입마개를 하지 않았고 결국 또 사고가 발생했다.

반려견 행동전문가 강형욱은 3일 유튜브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이 사건에 대한 생각을 밝혔는데, 평소 늘 온화한 모습과는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강형욱은 폭스테리어에 대해 ”생긴 게 귀엽지만 사냥성이 굉장히 대단하다. 폭스테리어 보호자들은 (외모의) 예쁜 모습만 보면 안 되고,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친구들의 공격성은 꺼지지 않는 불과 같은 것이라서 물이 잔뜩 묻어있는 헝겊으로 불을 덮어준 뒤에도 평생동안 물을 뿌려줘야 한다”며 ”만약 헝겊이 날아간다면 다시 공격성이 표출될 수 있는 견종”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강형욱은 반려견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보호자에 대해 ”제 개념에 이런 분들은 개를 못 키우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강아지를 놓친 사람은 또 놓친다”며 ”사실 놓치는 게 아니라 (별다른 대비를 하지 않고) 그냥 놓는 것”이라고 밝혔다.

강형욱은 여러번 사람을 공격한 개에 대해 ”(제대로 붙잡지 못하고) 놓치면 사람을 아이를 사냥할 것이다. 사냥의 끝은 엔딩을 친다는 것이고, 엔딩을 친다는 것은 죽이는 것까지 의미한다”며 ”보호자가 어렸을 때부터 잘 교육시켰다면 문제가 없었을 수 있지만 이 개는 다른 사람이 키워도 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강형욱은 ”아마 안락사를 하는 게 옳을 것”이라며 ”저도 강아지를 매우 좋아하지만 합리적으로 판단해야 한다. 마음이 아프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강형욱은 ”보통의 개들은 이빨을 드러내고 경고를 한다. ‘오지마’라는 의미이고, 다가가지 않으면 물지 않는다”며 ”하지만 살상을 놀이로 하는 개들도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