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9년 07월 03일 16시 00분 KST

백악관 “트럼프, 노벨평화상 향해 나아가고 있다”

미 정치권에서 제기되고 있는 “성과 없는 리얼리티 쇼”란 비판을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트위터

켈리앤 콘웨이 미국 백악관 선임고문이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외교로 노벨평화상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콘웨이 고문은 이날 방송된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노벨평화상을 받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그 상을 받으러 가는 과정에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평화를 가져오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그에겐 (북한에 대한) 제재를 유지하면서 핵시설을 줄일 의무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콘웨이 고문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우리와 함께 노력한다면 북한의 경제발전과 주민들의 번영을 이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콘웨이 고문의 이 같은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지난달 30일 ‘판문점 회동‘을 놓고 미 정치권에서 제기되고 있는 ‘성과 없는 리얼리티 쇼’란 비판을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앞서 CNN 방송에 출연,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에 대해 ”미국 외교사에서 ‘최악의 나날’ 중 하나였다”고 혹평했었다.

김 위원장과의 개인적 관계에 초점을 맞춘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전략은 그동안에도 ‘이미지 정치에 불과하다‘거나 ‘북한에만 이득을 주는 행보’란 비판을 받아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은 그가 김 위원장을 비핵화 협상으로 끌어들였다는 자체만으로 노벨평화상을 받을만한 자격이 된다고 주장한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판문점 방문 당시 자신이 김 위원장의 안내로 군사분계선(MDL)을 넘는 모습을 촬영한 사진을 이날 트위터에 게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