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03일 11시 21분 KST

자유한국당이 김제동 강연료 논란에 지자체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언론 보도 등을 통해 드러난 액수를 기준으로 2년 간 2억7000여만 원을 수령했다고 주장했다

뉴스1
방송인 김제동

자유한국당이 방송인 김제동의 고액 강연료 논란을 겨냥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2일 문화일보 등은 한국당 원내부대표인 김규환·송석준 의원이 서울 종로구 감사원을 방문, 김제동의 고액 강연료 논란을 조사해달라는 내용의 공익감사 청구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이번 감사청구서는 최교일 의원이 단장으로 있는 한국당 법률지원단이 검토 및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률지원단은 언론 보도 등을 통해 드러난 액수를 기준으로 김제동이 지난 2016년 9월부터 2018년 11월까지 지자체 등으로부터 강연료 명목으로 총 2억7000여만 원을 수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자체 중 재정자립도가 낮은 곳이 적지 않은데 고액 강연료를 지급했다는 건 도덕적 해이가 심각하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김제동의 고액 강연료 논란은 6월 불거졌다. 대전 대덕구청이 행사에 김제동을 강연자로 초청하고 1550만원을 대가로 지불하려 했던 일이 밝혀진 후다. 대덕구는 논란 이후 강연을 취소했지만 김제동이 이전에 다른 지자체에서도 1000만원대 강연료를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고액 강연 논란이 일었다.

김제동의 고액 강연료 논란은 2018년에도 나왔다. 당시 KBS 공영노동조합은 그의 ‘오늘밤 김제동’ 출연료가 한 달 기준으로 5천600만원이라고 지적했다. 당시 그는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스탠드업 코미디를 200회 이상 해온 베테랑 방송인이다. 몸값은 방송국에서 책정하는 것인데 적게 주세요, 할 수는 없는 것 아닌가. 받는 만큼 베풀기 때문에 당당하다”고 말했다.

또 과거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을 때는 대학 강연을 1년에 40~50개 가량 무료로 하고 있지만 기업체에서는 강연료를 많이 받는다고 알리기도 했다.

공익감사 청구는 19세 이상 국민 300명 이상이나 시민단체, 지방의회 등이 공공기관의 사무처리에 대해 감사원에 감사를 요청하는 제도다. 한국당은 소속 의원들을 포함해 현재 800여 명의 서명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