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7월 02일 15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7월 02일 15시 38분 KST

황교안이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2위로 떨어졌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위를 차지했다

리얼미터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압도적으로 높은 지지를 받았다.

리얼미터가 지난달 24~28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2504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0%포인트)한 결과, 이 총리에 대한 선호도는 21.2%인 것으로 나왔다. 이 총리에 대한 선호도는 지난달보다 0.4% 오르는 등 4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5개월 연속 1위를 기록했던 황 대표는 지난해 11월 조사 시작 이래 처음으로 하락했다. 황 대표는 이번 조사에서 20.2%의 지지를 얻으며 2위로 떨어졌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9.3%로 3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김경수 경남지사(6.2%),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5.8%), 박원순 서울시장(5.3%) 순으로 이어졌다.

이외에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4.9%,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4.4%,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3%,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2%, 오세훈 전 서울시장3.1%,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2.5%인 것으로 집계됐다.

범진보·여권 주자군(이낙연·이재명·김경수·김부겸·박원순·심상정)의 선호도 합계는 51.2%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는 달리 범보수·야권 주자군(황교안·유승민·홍준표·나경원·오세훈·안철수)의 선호도 합계는 39.0%로, 범진보·여권 주자군이 12.2% 앞섰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