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7월 02일 11시 18분 KST

민경욱이 김정숙 브로치 트집 잡자 청와대가 반박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에 대해 극찬했다

청와대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지난달 29일 김정숙 여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날 당시 매단 `파란 브로치`를 문제 삼고 나섰다. 파란 브로치가 성주 사드 배치 반대를 주장하는 주민들을 상징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에 청와대는 ”단순한 청록색 모양의 나비 브로치일 뿐”이라고 논란을 일축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파란 나비 효과는 성주 사드배치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활동을 기록한 다큐영화다. 성주에 거주하며 시위했던 동명의 여성이 그 다큐 영화를 보라고 김정숙 여사에게 편지와 참외 선물도 보냈었다”고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영부인이 그 의미를 모를 리 없다. 파란 나비는 북핵에 맞서는 싸드를 반대한다는 상징이다. 청와대는 트럼프를 맞이한 김정숙 여사가 그 파란 나비 브로치를 단 이유가 뭔지 밝히라”고 요구했다.

민 대변인은 ”싸드보다는 북핵을 원한다는 뜻이냐. 이와 관련해 미국 측으로부터 항의를 받은 일이 없었는지도 밝히라”고 전했다.

이러한 지적에 청와대는 사드 반대를 상징하는 파란 나비 모양의 리본과 김 여사가 착용한 브로치 사진을 나란히 공개하면서 ”민 의원이 거론한 김 여사 브로치는 단순한 청록색 나비 모양의 브로치”라고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일행을 영접할 당시 달았던 파란나비 브로치(왼쪽), 사드반대를 상징하는 파란나비

민 대변인 지적과는 달리 트럼프 대통령은 ”영부인은 아주 활기찬 힘을 갖고 있고 한국에 대한 사랑이 각별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아주 훌륭한 여성”이라고 칭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