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7월 01일 14시 45분 KST

강효상 예측 빗나가자 박주민이 던진 뼈있는 농담

“더 이상 정보를 주는 고등학교 후배가 없다는 사실만 입증한 셈”

뉴스1
왼쪽부터 박주민 최고위원, 강효상 의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북미 정상 회동 가능성을 일축한 것을 두고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더 이상 정보를 주는 고등학교 후배가 없다는 사실만 입증한 셈”이라고 저격했다. 강 의원이 고교 후배인 공무원에게 외교기밀인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을 얻은 뒤 유출한 점을 비꼰 것이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북미 정상이 만나지 않을 것이고 짧은 전화통화만 한다고 했지만, 이 얘기는 3시간이 지나 완전히 허위임이 드러났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강 의원은 지난달 30일 ”저의 외교안보채널을 동원해 알아보자면,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DMZ 회동은 어렵고 전화통화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고 예측했었다.

하지만 강 의원 예측과는 달리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의 군사분계선에서 만났다. 예측이 틀리자 강 의원은 ”기분 좋게 예측이 빗나갔다”고 반응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