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9년 06월 30일 11시 57분 KST

문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DMZ 동행한다"며 전한 말

30일 오후, 역사적인 장면이 성사될 듯하다.

Handout via Getty Images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비무장지대(DMZ)를 동행할 것임을 밝히며 ”오늘 대화의 중심은 미국과 북한 간 대화이므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사이 대화의 큰 진전을 이루고 좋은 결실을 맺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한미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6월28~29일) 일정을 마치자마자 방한해준 데에 사의를 표하는 한편 ”어제(29일)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전 세계에 큰 희망을 주셨다. 특히 우리 국민들에게 많은 희망을 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난 그 트윗을 보며 ‘한반도의 평화의 꽃이 활짝 피고 있다’는 느낌을 가졌다”며 ”트럼프 대통령께서 한반도 군사분계선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 악수를 한다면 그 모습만으로도 역사적인 엄청난 사건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뿐만 아니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이루려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도 아주 큰 이정표를 세우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2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일본을 떠나 방한할 것임을 알리며 ”한국에 있는 동안 김 위원장이 이 글을 본다면 나는 남과 북의 국경지대인 DMZ에서 그를 만나 그와 악수하며 인사라도 나누면 좋겠다”라고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