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29일 19시 52분 KST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환영만찬에 박세리, EXO 참석한다

만찬메뉴도 공개됐다

Kim Hong-Ji / Reuters

29일 오후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주최하는 친교만찬에 참석하는 것으로 방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만찬은 오후 7시40분에 시작해 오후 9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전용기 ‘에어포스원‘에 탑승해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가 열린 일본 오사카(大阪)를 출발해 오후 7시를 조금 넘긴 시각에 경기 오산 미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이어 전용헬기 ‘마린원’ 편으로 서울로 향했다. 

이날 친교만찬에는 미국측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스티브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등이 참석한다. 

우리측에서는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강경화 외교부 장관,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조윤제 주미대사,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등이 참석한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5분 가량 청와대 경내를 걸어 상춘재 앞바당에 도착한 뒤 양측 수행원들과 함께 잠시 칵테일 리셉션을 갖고 인사와 함께 담소를 나눈다. 칵테일 리셉션에는 한류스타인 그룹 ‘엑소’와 미 여자프로골프선수 출신의 박세리 감독이 참석한다. 엑소 멤버들은 이방카 보좌관에게 사인 앨범을 선물할 예정이다. 

만찬 메뉴는 궁중수라상차림 콘셉트로 해물겨자채, 복주머니쌈, 녹두지지미, 잡채, 민어전, 수란채 등으로 구성하되 메인 메뉴는 미국산 소고기 스테이크로 준비해 양국간 협력과 조화를 의도했다. 이방카 보좌관 내외를 위한 별도의 유대교 식단도 마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