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27일 09시 03분 KST

양현석이 참고인 신분으로 9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았다

지하 5층 주차장을 통해 급히 차에 올랐다.

뉴스1

경찰이 최근 성접대 의혹이 제기된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YG) 대표 프로듀서(50)를 26일 불러 관련 의혹들에 대해 조사했다.

양 전 대표 프로듀서는 26일 오후 4시부터 9시간 가량 조사를 받고 27일 오전 12시 45분쯤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주차장을 통해 귀가했다.

양 전 대표 프로듀서는 정문과 뒷문 등에서 기다리던 취재진을 피하듯 지하 5층 주차장을 통해 급히 차에 올랐다. 검은색 상의에 검은색 모자와 마스크로 중무장한 그는 ‘성접대 의혹을 계속 부인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대기하던 검은색 밴에 올라 현장을 도망치듯 빠져나갔다.

이날 양 전 대표 프로듀서는 YG에서 최근 불거진 성접대 의혹을 내사하고 있는 서울청 광역수사대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날 양 전 대표 프로듀서에게 시사 프로그램 등을 통해 제기된 의혹 등에 대해 캐물었다.

앞서 MBC의 시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양 전 대표 프로듀서에게 지난 2014년 7월 엔터테인먼트 사업 해외 진출 등 사업상 목적 외국인 투자자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또 24일에는 후속보도를 통해 조 로우 및 유흥업소 종사자인 이른바 ‘정마담’ 사이의 성접대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스트레이트는 조 로우의 입국 당일 저녁 자리에 유흥업소 여성 25명이 동석했으며 조 로우 일행 8명 중 6명은 제3의 숙소로 간 뒤 다음날 오전 YG가 제공한 숙소로 돌아왔다고 전했다.

또 이 자리에 참석한 10명의 여성들은 500만원 상당의 명품백을 각각 선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한달 뒤 조 로우의 초대로 정마담의 유흥업소 여성 10여 명이 유럽으로 출국해 명품 쇼핑 등을 했다며 YG가 여기에 관여했다고도 주장했다.

방송 뒤 양 전 대표 프로듀서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하며 ”지인들의 초대를 받고 해당 자리에 동석한 적은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 뒤 또 한 번의 공식입장에서도 ”초대받아 간 자리일 뿐, 유흥업소 여성을 부른 사실이 절대 없다”며 ”사실이 아닌 추측성 보도가 확대·왜곡 재생산되지 않도록 살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24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까지는 양 전 대표 프로듀서를 정식 입건하지는 않았다”며 ”(성접대가 있다고 지목된) 술자리 성격에 대해 파악 중이고, 아직까지는 성매매 수사로 전환할 만한 단서가 발견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 해당 의혹과 관련해 ‘정마담’과 가수 싸이를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해당 술자리에 있었다고 알려진 유흥업소 종업원 10여명 등도 조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