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9년 06월 26일 11시 56분 KST

"브래지어는 액세서리" 설리가 많은 이들의 공감에 감사를 표했다

'악플의 밤'에서 ”브라는 액세서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JTBC2

그룹 f(x) 출신 설리가 JTBC2 ‘악플의 밤’ 출연 이후 쏟아진 ‘노브라’에 대한 공감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설리는 26일 ‘악플의 밤’ 측을 통해 ”베테랑 선배님들과 함께 선보이는 자리였는데, 많이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설리는 큰 화제가 됐던 ”브래지어는 액세서리” 발언에 대한 반응에 대해 언급했다. 설리는 ”액세서리 발언에 많은 분들이 공감해 주셔서 감사했다”라며 ”아직은 누군가에게 어색하고 부담스러운 부분일지는 몰라도,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해 주실 거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1일 방송에서 설리는 ‘노브라’에 대한 악플이 나오자 ”어그로 끌려는 게 아니라 제가 편해서 하는 것”이라며 ”노브라는 개인의 자유”라고 말했다.

JTBC2

이어 설리는 ”브라는 액세서리라고 생각한다. 어떤 옷에는 어울리고 안 어울리기도 하는 것”이라며 ”많은 사람의 편견이 없어졌으면 했다. 틀을 깨고 싶다는 생각, ‘이거(노브라) 생각보다 별거 아니야’ 이 말도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방송 이후 많은 이들이 공감의 뜻을 밝혔다. 설리의 인스타그램에는 ”설리 덕에 노브라를 계속 외치던 사람들의 목소리도 같이 커진 것 같다. 고맙고 응원한다”, ”노브라 별 것 아니라는 말이 너무너무 공감이 되고 와닿았다” 등 댓글이 이어졌다. 설리는 이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설리는 ”또래 연예인 친구들 중에도 악플로 힘들어하는 친구들이 많을 것 같은데, 그 분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라며 ”악플로 인해 상처받은 사람들이 훌훌 다시 털고 일어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