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25일 14시 00분 KST

김승환 전북교육감 "교육부가 상산고 취소 거부하면 법적 대응 할 것"

정치권에 대해서도 경고성 발언을 했다.

뉴스1
김승환 전북교육감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전주 상산고 지정 취소 결정을 끝까지 밀어붙이겠다고 밝혔다. 교육계에 따르면 김 교육감은 26일 열리는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 회의에 참석해 전주 상산고와 관련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김 교육감은 24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교육부장관이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권한쟁의 심판 절차에 들어가는 등 할 수 있는 일은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 때 자사고 지정 취소 과정에 교육부 장관 동의 절차를 뒀다”면서 ”촛불 정부에 알맞게 (교육부 장관의) 동의권을 없애야 맞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자사고 평가는 자체 평가단이 자율적으로 엄격한 절차를 거쳐 내린 것”이라면서 ”평가 과정에 교육감의 의도가 조금도 들어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북교육청이 다른 교육청(70점)보다 기준 점수를 10점 높여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에는 “70점은 전주 지역 일반계 고등학교도 쉽게 넘길 수 있는 점수다. 자사고인 상산고는 그보다 높은 기준으로 평가받아야 한다”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앞서 청와대가 자사고 취소에 제동을 걸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선 ”페이크 뉴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부 언론이 자신들의 소망을 청와대라는 이름을 빌려 말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김승환과 전북교육청은 호락호락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 ”정치권에서 조언은 할 수 있지만 개입하는 것은 단호하게 대응하겠다. 어떤 압력을 넣는지 소셜미디어를 통해 실시간으로 밝히겠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지난 20일 전북교육청은 상산고가 자사고 재지정 기준 점수를 충족하지 못해 일반고 전환 절차를 밟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상산고 측은 기자회견을 열고 ”불공정한 평가”라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반발 여론이 거세자 청와대와 교육부는 ”지정 취소 권한은 교욱부에 있다”며 진화에 나선 상태다.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