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6월 24일 16시 51분 KST

한미정상회담이 29일부터 열린다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참석 후 한국을 방문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9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해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AFP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트럼프 대통령은 29일부터 30일까지 1박2일간 한국을 공식방문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후 한국을 찾게 된다.

2017년 11월 이후 1년 7개월만인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방한은 지난 4월 워싱턴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른 것이다. 양 정상은 4월 회담 이후 약 80일만에 다시 정상회담을 갖게 된다. 2017년 6월 양 정상간 첫 만남 이후 약 2년만에 8번째 정상회담이다.

고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오후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라며 ”다음날인 30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 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구축을 위한 양국간의 긴밀한 공조방안에 관해 심도있는 논의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오후 오산 공군기지에서 워싱턴으로 떠날 예정”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상세 일정에 대해서는 한미간 협의가 계속 진행중이어서 구체적인 사항이 전해지면 또 알려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세부 일정과 관련해 미국이나 일본 등 외신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방한 기간 중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하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지만 이에 대해 우리 정부에서는 공식 확인하지는 않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11월 첫 방한 당시 문 대통령과 DMZ를 방문하려 했지만 기상문제로 가지 못했다.

나아가 트럼프 대통령이 DMZ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거나, 혹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남북미 정상이 함께 만나는 시나리오도 외신 등을 통해 거론되고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백악관의 공식 브리핑이 아닌 것은 일일이 확인해줄 수 없다”며 ”외신에서 거론되는 김 위원장, 트럼프 대통령, 문 대통령 세 사람이 (판문점에서) 만날 것이라는 것은 청와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30일 트럼프 대통령이 국내 경제인들과 만나는 일정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저희 일정이 아니다”라며 ”미국쪽 브리핑을 참고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G20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 등 아직 미확정 상태인 정상회담 일정에 대해 ”내일(25일)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호가든